민영 閔暎

1934년 강원도 철원 출생. 1959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斷章』 『용인 지나는 길에』 『냉이를 캐며』 『엉겅퀴꽃』 『바람 부는 날』 『流沙를 바라보며』 등이 있음.

 

 

 

묘비명

 

 

나도 이제 내

묘비명을 쓸 때가 돌아온 것 같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