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만 文東萬

1969년 충남 보령 출생. 1994년 『삶 사회 그리고 문학』 창간호로 작품활동 시작. 시집 『나는 작은 행복도 두렵다』 『그네』 등이 있음. munyaein@hanmail.net

 

 

 

미루나무 살풍경

 

 

성냥개비로 귓구멍을 파며 나는 미루나무를 생각하지

눈을 감을수록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