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서지우 『공황전야』, 지안 2008

아고라 경방 고수가 진단한 한국경제

 

 

김병권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연구쎈터장 bkkim21kr@naver.com

 

 

촌평_공황전야

2008년부터 시작된 한국의 금융위기와 실물경제 위기는 우리에게 여러모로 1997년 경제위기를 되돌아보게 한다. 외환위기, 은행위기, 금융위기가 경제위기의 기폭제가 되었다는 점에서, 결국은 마이너스 성장과 고용대란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특히 정부의 정책 결정자들이 마지막까지‘위기는 없다’며 상황을 호도했다는 점에서 11년의 역사적 간극에도 불구하고 두 사건은 너무 닮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11년 전과 다른 점도 있다. 그중 하나가 우리 국민들이 더이상 정부 당국자들의 말만 믿고 어이없이 닥쳐올 경제대란에 무방비로 노출되지는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다양한 무명의 인터넷 논객들이 닥쳐올 위기를 진단하고 정부의 경제실정을 날카롭게 비판하면서 어디서부터 경제에 이상현상이 오고 있는지 국민들에게 알려주고 있다는 점이다. 이른바‘미네르바 현상’이 그것인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