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언

1973년 부산 출생. 1998년『시와 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숨쉬는 무덤』『거인』『소설을 쓰자』등이 있음. kimun73@hanmail.net

 

 

 

유통기한

 

 

너는 2006년 11월 2일까지 살아야 한다.

2006년 11월 3일부터 너를 조문하는 사람들이 한 사람씩 줄어들 것이다.

그것은 갑자기 불어났다. 커피를 쏟는 사람들이

 

재채기와 딸꾹질을 멈추는 사람들이

2006년 11월 2일만 기억하고 있다. 그 이상도 가능하다.

흘러넘친 커피가 잠잠해지고 재채기가 다시 가동되고

딸꾹질은 이미 멈췄다. 2006년 11월 3일부터

 

갑자기 불어났다. 너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예고도 없이-

 

 

 

유령

 

 

미안하지만 유령은 짜맞춘 듯이 찾아온다.

온몸이 각본으로 만들어진 사람 같다.

그가 어디를 가든 예정에 없던

장소가 나타난다. 어디서 보았더라?

나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