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평

 

파국의 교훈

칠레의 쿠데타 이후 삼십년

 

 

아리엘 도르프만 Ariel Dorfman

칠레의 시인, 소설가. 1942년 아르헨띠나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유년기를 보낸 후 칠레에 정착. 칠레에서 삐노체뜨의 쿠데타가 일어난 이후 망명. 현재 미국 듀크대학 교수. 소설집 『우리집에 불났어』, 시집 『싼띠아고에서의 마지막 왈츠』, 문화비평집 『도널드 덕, 어떻게 읽을 것인가』(공저), 회고록 『남을 향하며 북을 바라보다』가 한국에 번역 소개됨. 최근에 Exorcising Terror: The Incredible, Unending Trial of General Augusto Pinochet 출간. 이 글의 원제는 “Lessons of a Catastrophe: Thirty Years after the Coup in Chile”(The Nation 2003. 9. 29)이며, 도르프만의 홈페이지(www.adorfman.duke.edu)에 올려져 있음.

ⓒ Ariel Dorfman 2003 / 한국어판 ⓒ 창작과비평사 2003

 

 

그런 일이 여기서 일어날 리는 없다.

삼십년 전 이것은 우리가 되풀이하고 우리가 노래한 구절이다. 칠레 싼띠아고의 거리에서.

그런 일이 여기서 일어날 리는 없다. 이 나라에 독재란 결코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