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계간 『창작과비평』 소개

intro_50th2

참다운 민족문학의 산실 『창작과비평』

창간 직후 방영웅의 「분례기」로부터 황석영의 「객지」 「한씨연대기」, 이문구의 「관촌수필」 등을 실어 화제를 일으켰고, 복간 이후로도 김영현 방현석 김하기 김한수 공지영 공선옥 등 신예작가들의 작품을 발굴해 민족문학의 산실이 되었으며, 최근에는 한강 김애란 박민규 황정은 등 주목받는 작가들과 함께 문학적 깊이와 폭을 더욱 심화 확장해가고 있습니다.

또한 신경림 고은 민영 조태일 김지하 이성부 강은교 정희성 이시영 김준태 김남주 김용택 김사인 백무산 김정환 최영미 송경동 등의 시편들이 우리 시단에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창조적인 논의의 산실 『창작과비평』

우리 학계의 쟁점이 될 만한 시의성 있는 주제들을 논문 좌담 대담 등을 통해 진담함으로써 모범적인 토론문화를 이끌어내며 학문의 발전에 기여해 왔습니다. 분단시대 역사학의 현재성을 진단한 강만길 교수의 글들과 리영희 교수의 사회평론, 고 박현채 교수의 경제평론 들은 창비의 민족문학론 전개와도 밀접한 관련을 가졌으며, 복간 이후 ‘한국자본주의 논쟁’ ‘한국사회 계급론의 쟁점’ 분단체제론’ ‘새로운 동아시아 연대의 모색’ ‘식민지시대의 성격 규명을 통한 근대성 고찰’ 등의 참신하고 다양한 기획으로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석학들과의 대화의 장 『창작과비평』

브루스 커밍스, 이매뉴얼 월러스틴, 프레드릭 제임슨, 와다 하루끼, 페리 앤더슨, 에드워드 싸이드, 보리스 까갈리쯔끼, 데이비드 하비 등 쟁쟁한 세계 석학자들과의 대담 혹은 그들의 기고논문 들을 통해, 우리의 문제를 세계적인 시각으로 보는 한편 세계의 문제를 실감하면서 우리의 논의를 심화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왔습니다. 특히 1996년에는 창간 3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여 지구화시대의 새로운 문명적 전망을 모색하는 한편 진보적 국제 학술교류의 전범을 창출하였습니다.

 

창간 반세기 한반도 지성의 산 역사 『창작과비평』
2006년 창간 40주년을 맞아 ‘운동성의 회복’을 천명하며 한국사회의 개혁과제와 한반도 차원의 분단체제극복, 그리고 동아시아 지역연대의 발전과 나아가 세계체제 자체의 전환을 통한 새로운 인류문명의 건설이라는 소명을 다짐했습니다. 이를 위해 여러 분야의 진보개혁적 지식인, 문필가, 시민운동가와 협력해 민간 싱크탱크인 (사)세교연구소를 설립했습니다. 아울러 긴급한 이슈에 대응하는 온라인 자매지 『창비주간논평』을 창간하고, 2010년 통권 150호 발간을 기념해 전자영인본(1-150호)을 제작하는 등 독자들과 함께 호흡하기 위해 애써왔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창간 50주년를 맞아 한층 배가될 것임을 약속드리는바, 2017년에는 공식 홈페이지(magazine.changbi.com)을 오픈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