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명 趙容明

1953년 경기 여주 출생. 시집 『물의 나라』가 있음. zoyongmg@hanmail.net

 

 

 

사람이라서

 

 

마당을 서성이다가 뜬금없이

사람을 생각한다

사람은 마귀가 아닐까

대자연이

신령스러운 것들이 사라져간다

 

내가 사람이라서 그런 걸까

물소리 바람소리도 있고

놀라운 음악도 있는데

그리운 사람들과 앉으면

사람 목소리가 제일 좋고

 

꽃보다 단풍보다

나비보다 새보다

사람 몸이 아름답고

울고 웃는 얼굴은

가슴에 사무친다

 

올해는 촛불이 있어서

흐릿하게 마귀가 되어가다가

정의도 진실도 운동도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

나는 어디쯤일까 걱정하면서

 

 

 

박그림

 

 

설악산에는

산신령이 사는데

이름은 박그림이다

 

산양을 사랑하고

야생풀과 돌을 사랑하는

착한 산신령인데

 

산에서 내려와

거리에서 천막을 치고

더러운 인간들 사이를

 

초록 치마를 입고

산양 옷을 입고

일년도 넘게 걸었다

 

문화재위원회가

오색케이블카 사업

불가라 결정했을 때

 

나는 산신령의

마뜩잖은 표정을

하늘에서 보았다

 

터덜터덜

산으로 가는

뒷모습을 보았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