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행복과 위험의 경계에 선 고민

박은정 『생명공학 시대의 법과 윤리』, 이화여대 출판부 2000

 

 

차병직 車炳直

변호사·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bjcha@hklawyer.co.kr

 

 

작년 미국 콜로라도주의 한 가족이 직면했던 난관과 그 해결은 구체적이어서 흥미롭고, 극적이어서 고민스럽다. 리사와 잭 부부 사이의 여섯살 난 딸 몰리는 판코니 빈혈증에 걸렸다. 게다가 백혈병 등 합병증으로 몰리는 1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사형 판정을 받았다. 유일한 치료방법은 가족 중 판코니 빈혈 유전자를 보유하지 않은 건강한 사람의 세포를 몰리의 골수에 이식하는 것이다.

리사와 잭은 둘다 판코니 빈혈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 그들이 다시 아이를 낳아도 판코니 빈혈에 걸릴 확률은 25%나 된다. 일리노이주의 메이스닉 의료쎈터에서 나섰다. 네 차례의 실패를 거듭한 끝에 리사와 잭의 인공수정란 15개 중 판코니 빈혈 유전자가 없는 2개를 발견했다. 다행히 그 수정란의 유전자는 몰리의 체질과도 일치했다. 그중 건강한 수정란 하나를 선택하여 리사의 자궁에 착상시키고, 몰리의 동생 애덤을 만들어냈다. 1개월 쯤 뒤 애덤의 탯줄 혈액세포를 몰리의 골수에 이식하면서 치료의 길고 복잡한 과정은 막을 내렸다.

의료진들이 개입한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