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가야금 거장의 폭넓은 사유

나효신 『황병기와의 대화』, 풀빛 2001

 

 

송혜진 宋惠眞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교수 hjsong@sookmyung.ac.kr

 

 

“좋은 음악을 들으면 시각적인 것이 연상되고 좋은 그림을 보면 음악이 들리는 것 같아요.(…)그래서 조선조의 어떤 사람은 좋은 그림을 보고 저것이 시인지 그림인지 모르겠다고 했어요. 나는 음악을 들으면서 음악 아닌 것을 연상하는 것이 흥미롭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에요.”(86면) 가야금 연주가이자, 작곡가로 국내외에 널리 알려진 황병기(黃秉冀) 선생이 ‘나는 이런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는 것을 처음 들어봤다.

황병기 작품이 지닌 다채로운 영상미와 색채미의 근간이 되는 이 말을 듣는 순간 머릿속에서는 귀에 익숙한 작품 선율들이 또렷한 음악의 이미지들을 만들어내는 것을 느낀다. 현대 가야금 창작곡의 효시가 된 「숲」(1962)이나 가장 획기적인 20세기 한국작품의 한가지로 꼽고 싶은 「침향무」(1974), 고대 아시아문명의 신비를 가야금 소리로 풀어낸 「비단길」(1977), 화가 안중식의 그림에서 악상을 얻었다는 「밤의 소리」(1985) 같은 작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