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토 요코 『왜 전쟁까지』, 사계절 2018

태평양전쟁을 결정한 세번의 선택과 ‘전후’ 70년

 

 

이정숙 李貞淑

현대문학 연구자 punky525@hanmail.net

 

 

182_479

라디오로 전파된 쇼오와 ‘천황’ 히로히또의 ‘대동아전쟁 종결의 조서’를 분석한 코모리 요오이찌(小森陽一)는, 패전 후의 역사인식을 명확히 하기 위해서 800자로 이루어진 이 문장들을 분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한다. 옥음방송을 기획한 사람은 히로히또 자신이었고 알다시피 매카서(D. MacArthur)와의 협상은 비밀에 부쳐진 채 1946년 전범재판에서 천황은 면책됐다. ‘패전’과 ‘전쟁 책임’에 대한 언급이 없는 조서는 ‘국체수호’를 위한 전파의 스펙터클로 활용됐고 이때부터 상징천황제가 시작되었다. 이 조서를 분석하던 2003년 무렵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보면서 코모리 요오이찌는 ‘전후체제’가 임계에 달했다고 인식했다. 더는 패권국가가 아닌 ‘불량국가’로 전락한 미국에, 역사교과서 우경화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된 일본사회가 거울처럼 겹쳐 보였던 것이다.(고모리 요이치 『 1945년 8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