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건강과 질병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전세일·전홍준·오홍근 편 『새로운 의학, 새로운 삶』, 창작과비평사 2000

 

 

박은숙 朴恩淑

강남성모병원 가정의학과장 espark@cmc.cuk.ac.kr

 

 

대체의학에 대한 의사들의 시각은 매우 다양하다. 환자에게 도움이 될 만한 재미있는 결과가 나오는 치료법이라면 무엇이든지 섭렵하려는 열린 그룹이 있는가 하면, 정통 서양의학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절대로 인정하지 않는 정통파그룹이 있다. 나머지 대다수의 의사들은 양극단의 사이 어디쯤에 머무르면서 나름대로의 타협점을 찾는다. 최신식의 장비를 동원한 검사로도 원인을 찾지 못하는 기능적인 증상군이나, 정신적 문제와 신체적 증상이 서로 교차하는 지점에 있는 문제들, 노화와 더불어 불편함의 숫자가 늘어가는 복합증상군의 환자를 많이 만나는 일선의 의사들은 어느 전문직을 막론하고 열린 그룹 내지 그것에 우호적인 중간그룹에 속한다. 여기서 ‘열린’이란 말은 포용성, 수용성을 의미하기보다는 아직 확실히 정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의미가 더 크다. 열린 그룹에 속하는 임상가로서 『새로운 의학, 새로운 삶』은 참으로 시의적절한 기획으로 생각되어 반가웠다.

1997년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