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훈 소설집 『강산무진』, 문학동네 2006

김훈을 넘어선 김훈을 꿈꾸며

 

 

정여울

문학평론가 suburbs@hanmail.net

 

 

강산무진

그를 키운 8할의 에너지는 세상과의 불화였다. 나머지 2할은 고독일 것이다. 제도와 불화하고 무리 속에서 고독했던 그이기에, 어쩌면 그를 소설가로 다시 태어나게 한 힘은 제도의 횡포와 군중의 호들갑이었겠다. 김훈(金薰)의 작품에 깔린 ‘고독’은 누군가와 살을 맞댐으로써 치유될 수 있는 ‘외로움’이 아니다. 그의 고독은 ‘다만 홀로 있음’으로써 세계의 불합리를 견디며 기꺼이 스스로의 생을 연소시키는 능동적 행위에 가깝다. 전작 『칼의 노래』(생각의나무 2001)에서 도드라진 것은 이순신이라는 역사적 인물이 아니라, 관객도 아군도 없이 세계 전체와 맨몸으로 독대하는 한 인간의 준엄한 내면의 무늬였다. 『칼의 노래』는 한 문장 한 문장 속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