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노서경 『알제리전쟁 1954-1962』, 문학동네 2017

알제리전쟁, 어떻게 쓸 것인가

 

 

이용재 李鎔在

전북대 사학과 교수 leeclio@jbnu.ac.kr

 

 

179_478국내에도 알제리전쟁사가 나왔다. 『알제리전쟁 19541962: 생각하는 사람들의 식민지 항쟁』(이하 『알제리전쟁』)은 우선 그 두툼한 분량만으로도 저자의 노고와 내공을 가늠하기에 충분하다. 국내 역사학계의 수준을 제고하는 값진 성과이다. 그럼에도 굳이 군말을 덧붙이자면, 판박이 개설서와는 확연히 다르게 구성된 이 책을 읽다보면 신선한 만족감과 동시에 무언가 막연한 아쉬움을 느낄지도 모르겠다. 사실 독자들은 ‘알제리전쟁’이라는 제목을 놓고 역사를 성찰하는 저자의 안목과 역량에 찬사를 보낼 수도 있으며, ‘생각하는 사람들의 식민지 항쟁’이라는 다소 어색한 부제를 놓고 저자가 말하려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의구심을 품을 수도 있을 것이다. 식민지 항쟁의 주인공이 ‘생각하는 사람들’이라니! 왜 저자는 이렇게 모호하고 당혹스러운 표현을 썼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