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金素延

1967년 경북 경주 출생. 1993년 『현대시사상』으로 등단.

시집 『극에 달하다』 『빛들의 피곤이 밤을 끌어당긴다』 『눈물이라는 뼈』 『수학자의 아침』 『i에게』 등이 있음.

catjuice@empas.com

 

 

 

누가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현관문을 열고 운동화를 벗던 그 순간에. 가방을 책상 옆에 두고 옷을 갈아입고 세면대 앞에 서서 화장을 지우는 순간에. 나는 혜림이가 되어갔다. 혜림이처럼 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은 많았지만 혜림이가 되고 싶은 적은 없었다. 혜림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