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시평

 

담론 없는 아시아 근본주의의 덫

제3회 광주비엔날레를 돌아보며

 

박신의 朴信義

미술평론가. 경희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객원교수.

 

 

지정학적 구분에 따른 현대미술

지난 3월 27일 개막된 광주비엔날레가 6월 7일 막을 내렸다. ‘인+간’(Man+ Space)이라는 주제를 놓고 5개 대륙에 따라 5명의 커미셔너가 전시를 꾸민 본전시와 ‘예술과 인권’ ‘인간과 성’ ‘한·일 현대미술의 단면’ ‘북한미술의 어제와 오늘’ ‘인간의 숲, 회화의 숲’ 등 5개의 특별전으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60만명이라는 당초의 관람객 목표 수치를 달성하고 무사히(?) 전시일정을 마감하였다. 준비기간중 총감독을 비롯한 전시기획팀이 교체되는가 하면, 한국작가들의 출품거부 등 논란과 잡음을 불러일으킨 이번 행사는 그만큼 부담을 안고 시작되었다는 점을 상기할 때, 그나마 무난한 폐막이 다행스럽게 여겨질 수 있다. 하지만 95년 창설 이래 광주비엔날레는 진행되면서 늘 무리수가 따랐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면, 이번 행사의 무난한 폐막 자체도 광주비엔날레의 근본적 문제를 덮어버릴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이번 행사를 통해 문제가 훨씬 본격적이고도 극명하게 드러났다는 생각도 해본다.

기본적으로 광주비엔날레에서 해결되어야 할 사안은 전시 기획에서의 국제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전문성 확보에 있다고 하겠다. 그런 점에서라면 전체 전시 구성을 위해 대륙별 구분 방식(아시아/유럽·아프리카/북미/중남미/한국·오세아니아)을 취함으로써 이미 약세를 드러냈다. 1회 때와 같은 취약점인데, 결국 지정학적 기준으로 현대미술을 분류함으로써 현대미술의 풍부하고도 생생한 담론을 주도해내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되었다. 더욱이 이미 문화의 혼성과 전지구화에 대한 논의가 일반화된 지 오래인데, 국가별 혹은 대륙별 구분으로 현대미술의 흐름을 분배한다는 것은 현실에 한참이나 뒤진 발상인 것이다. 1회의 경우 9개월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행사를 준비하다보니 손쉬운 대륙별 구분이 불가피했다는 해명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아시아에 집중한다는 의도 때문이라는 설명이 있었다. 광주비엔날레가 아시아에서 열리는 국제전으로서 아시아의 정체성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는 것이다. 오광수(吳光洙) 전시총감독은 “광주비엔날레가 서구지향적 모델에서 거의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을 극복한다는 것이 3회 비엔날레의 주요한 과제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아시아 출신의 작가들이 1·2회에 비해 훨씬 많이 참여하고, 특별전에서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계열의 작가들이 다수 참여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시아와 한국의 참여 작가수를 늘린다 해서 자연히 서구지향적 성향을 벗어날 수 있는 것일까. 또 지정학적으로 아시아를 구분하고 서구로부터 분리한다고 아시아의 ‘정체성’이 구현될 수 있을까. 광주비엔날레가 규정하는 서구 대 아시아의 구도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갖는가. 과연 하나로 묶일 수 있는 ‘아시아성’이라는 것이 있는 걸까. 또 ‘정체성’과 ‘지역성’ 강조가 어떤 의미를 줄 수 있을까.

이에 대한 대답은 곧 전시를 통해 주어져야 할 것인데, 본전시의 초입에 배치된 ‘아시아관’(커미셔너 谷新)으로 그 설명이 충분할까를 헤아려보면 답은 쉽지 않다. 우선 아시아관은 공간에 비해 너무 많은 작가가 선정되었고, 그나마도 작품들이 대부분 거대한 규모의 설치형식이어서 그 좁은 공간을 더욱 갑갑하게 만들어놓았다. 공간 연출도 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