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대안초등학교 리포트

 

김환용 金煥龍

대한매일신보사 『뉴스피플』 기자. dragonk@kdaily.com

 

 

1. 일상 속의 자그마한 기쁨을 잃어버린 생활이 새삼스레 상실감으로 다가온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3년 전 성냥갑 같은 아파트 생활을 접고 서울 마포구 성산동 주택가로 이사할 때 느꼈던 야릇한 흥분을 기억한다. 빼곡히 들어찬 집들(어린 시절의 단층 단독주택이 아니라 3〜4층짜리 다세대주택이 대부분이지만)의 어지러운 배열이 만들어놓은 미로의 골목길을 보며 어린 시절 친구들과 헤집고 다니던 동네를 떠올린 때문이었다. 그러나 새 집에서 하루 이틀 지내며 그때와 다른 점을 발견했다. 골목길은 그대로건만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이 거의 사라진 사실이다. “까르르……” 간혹 귓가를 간질이는 꼬마들의 재잘거림조차 자동차의 난폭한 굉음에 묻히기 일쑤다. 동심이 숨쉬기조차 힘든 도시의 흉물스런 자화상은 새삼스럽게 상실감을 느끼게 했다.

 

2. 언론보도 등을 통해 최근 세간에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대안초등학교의 탄생은 따지고 보면 동심을 잃어버린 아이들에게 그것을 되찾아주려는 부모들의 소망이 빚어낸 ‘사건’이었다. 자신들의 어린 시절처럼 자녀들이 흙에서 마음놓고 뛰놀 수 있게 해주고 싶고, 비만증에 걸린 아이에게 억지로 밥 먹이듯 하는 과도한 교육열에서 벗어나게 해주고픈 부모의 간절한 바람이 담겨 있는 것이다.

또 일부 부모들이 제도권 밖에서 대안을 찾겠다고 나선 ‘용기’는 초등학교의 비교육적 현실에 대한 반작용이기도 하다.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학급당 학생수가 40명 안팎인 현실에서 수요자 중심의 교육이란 ‘공염불’에 불과하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교사의 고백은 이런 실상을 잘 보여준다.

“토론과 실기 위주의 눈높이 교육은 사실상 빈 껍데기일뿐이에요. 토론학습을 한다고 하지만 실제 교사가 토론내용을 점검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답니다. 실기교육도 과정에 참여하기는커녕 결과를 평가할 시간조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