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땅속에 묻어두었던 5·18 사진들

 

 

김인곤 金仁坤

80년 당시 중앙일보 사진기자. 현재 5·18 기자클럽(http://cafe.daum.net/518photoclub)을 개설해 당시 공개되지 못한 사진들을 올리면서 사진 접수를 받고 있음. igokim@altermedi.com

 

 

1. ‘전쟁’이란 전략과 전투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전쟁에 참가하는 ‘말단 소총수’의 역할은 전투를 수행하는 것입니다. 말단 소총수는 그저 상부에서 시키는 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나 전쟁을 치르는 수뇌부에서는 전략상 적들을 유인하기 위해 질 것이 뻔한, 아니 반드시 져야 하는 전투를 지시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들이 미끼로 사용되는 전투라는 사실을 알았건 그렇지 못했건 간에 말단 소총수는 전투를 수행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전투를, 아니 전쟁을 평가하는 것은 말단 소총수의 역할이 아닙니다. 오히려 말단 소총수에게는 그럴 능력도, 필요도 없어야만 훌륭한 군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남자는 누구나 나이가 차면 국군이 됩니다. 그러나 전쟁터에는 아군과 적군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1980년 당시 중앙일보 3년차 사진기자였던 29세의 그는 선배기자 2명과 함께 5월 20일 광주에 급파됩니다.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는 것처럼 80년은 전국이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로 뒤덮였던 시절입니다. 서울에서도 대규모 시위로 매일같이 서울역과 태평로 일대가 최루탄 연기로 가득했으니까요. 게다가 4월 말쯤부터 부산과 마산에서 극렬한(?) 시위가 있었고, 뒤이어 광주에서 벌어지는 시위의 강도가 심상치 않다는 신문사의 판단으로 우리가 급파된 것입니다.

 

초기 과잉진압의 현장

초기 과잉진압의 현장

 

그를 비롯한 동료기자들이 광주로 진입할 당시인 20일쯤에만 해도 벌써 고속도로의 장성 부근쯤부터 군과 경찰이 삼엄한 검문검색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광주를 만나는 데는 아무런 문제도 없었습니다. 신분이 확실한 신문기자였으니까요. 신문기자인 그가 상황의 심각성을 이해하게 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