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존 맥닐·윌리엄 맥닐 『휴먼 웹, 세계화의 세계사』, 이산 2007

매끈해서 불편한, 세계화의 자기인식

 

 

양희영 梁希英

서울대 역사연구소 선임연구원 mituns@hanmail.net

 

 

휴먼웹9·11테러 이후 아랍지역 곳곳에서 정치적 긴장과 물리적 대결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 국제적 갈등의 대표적 주체들, 즉 이슬람 근본주의자와 미국의 신보수주의자 들은 모두‘우리’와‘그들(타자)’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를 인식의 출발점으로 삼고 있다는 점이 이미 많은 비판을 받아왔다. 지역적 차이와 문화적 경계를 넘어 인류가 실은 다양한 방식의 접촉과 연루, 상호작용을 통해서‘하나의 단일한 세계’를 이루어왔음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와같은 인식은 이미 그 자체로서 공존과 평화의 정치적 초석이자 자민족 내지 자문화 중심 사유틀을 극복할 수 있는 의미있는 지적·문화적 자극이다. 더욱이 9·11의 충격과 그 여파 이전부터 이미 전지구적 물류·자본·노동·정보의 이동과 교류에 능동적으로(심지어 과도하게!) 참여하며 세계화의 흐름에 온몸과 열을 바치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것은 자못 당연한 세계상인 것처럼 보인다. 인류의 공존을 내세우든 개인이나 국가의 생존과 번영을 위해서든 지적·학문적으로 필요한 것은 이제‘그 단일한 세계’의 자기인식, 즉‘세계화의 세계사’이다.

존 맥닐(John R. Mcneill)과 윌리엄 맥닐(William H. Mcneill) 부자(父子)가 쓴 『휴먼 웹, 세계화의 세계사』(The Human We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