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문학과 역사학적 방법론을 병행한 홍명희 읽기

강영주 『벽초 홍명희 평전』, 사계절 2004

 

 

유시현 柳時賢

홍익대 강사 ryu8383@yahoo.com

 

 

 

홍명희(洪命憙, 1888~1968)는 식민지시대와 해방공간에 걸쳐 대하소설 『임꺽정』을 쓴 문학가이자, 신간회·민주독립당 활동을 통해 좌파와 우파 사이의 민족협동전선 활동에 앞장선 ‘진보적 민족주의자’이다. 즉 『벽초 홍명희 평전』(이하 『평전』)의 저자 강영주(姜玲珠) 교수의 표현처럼, 홍명희는 “작가이자 동시에 민족지도자”(5면)였다. 이러한 특징을 지닌 인물 연구에 관해서는 문학과 역사학 두 분야에서 접근이 가능하다. 기록된 사료(史料)를 강조하는 역사학의 입장에서 보면 “자신의 삶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을 거의 남기지 않은”(93면) 또한 “자기 이야기를 즐겨하지 않는”(153면) 홍명희는 접근하기 까다로운 연구대상이라고 할 수 있다. 텍스트가 무엇이며 이를 어디까지 한정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많지만, 아직은 역사학에서 시와 소설과 같은 문학작품을 통해 인물의 ‘내면세계’를 살피는 문학적인 방식이 수용되기는 어렵다. 저자는 홍명희의 문학작품은 물론 역사학자가 동의할 수 있는 자료를 활용하여 홍명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