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민중의 ‘웃음문화’와 ‘그로테스크 리얼리즘’

M. 바흐찐 『프랑수아 라블레의 작품과 중세 및 르네상스의 민중문화』, 아카넷 2001

 

 

전승희 全丞姬

하바드대 강사, 비교문학 sjeon@fas.harvard.edu

 

 

스딸린 치하 1930년대에 박사학위 논문으로 집필되어 심사, 재심사, 조건부 승인, 국외출판을 거쳐 1980년대에 들어서야 본격적 주목을 받게 된 미하일 바흐찐(Mikhail Bakhtin)의 ‘라블레론’이 마침내 우리말로도 번역 출판되었다. 민중적인 ‘웃음문화’로 중세의 공식문화를 비판한 라블레(F. Rabelais)를 이용, 우회적으로 소련의 정치를 비판한 탓에 그 길고도 험난한 심사와 승인의 과정을 겪었다고 알려져 있는 이 책(이덕형·최건영 옮김)의 집필의도는 적어도 표면적으로는 라블레에 대한 정당한 재평가이다. 바흐찐에 따르면 라블레가 르네쌍스기 유럽문학의 거장들이었던 단떼, 세르반떼스, 셰익스피어 등과 어깨를 나란히하는 대가임에도 작품의 핵심인 민중문화적 요소에 대한 후대의 몰이해로 인해 제대로 평가되지 못하고 있었다. 따라서 바흐찐은 이 저작에서 민중문화, 특히 민중의 웃음문화의 전통이 라블레 작품의 언어와 이미지에서 어떻게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는지, 그 함의는 무엇인지를 세심하게 따지고 있다.

책의 본론에서 바흐찐은 라블레 작품의 민중문화적 기원을 ① 민중적 웃음문화의 다양한 형식, ② 광장의 언어, ③ 민중축제적 형식과 이미지, ④ 향연의 이미지, ⑤ 그로테스크한 몸의 이미지, ⑥ 물질적·육체적 하부의 이미지 등의 카테고리로 나누어 추적한다. 이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