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숙 黃仁淑

1958년 서울 출생. 198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슬픔이 나를 깨운다』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자명한 산책』 『리스본行 야간열차』 『못다 한 사랑이 너무 많아서』 『아무 날이나 저녁때』 등이 있음.

rana58@naver.com

 

 

 

발이 푹푹 빠지는 밤

 

 

길에도 나무에도

눈이 펑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