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촛불시위

 

뷰파인더로 본 촛불시위

 

 

강미란 姜美蘭

다큐멘터리 작가. purnnaru@freechal.com

 

 

여중생 사망사건이 일어난 지 반년이 지났다. 그사이 우리나라는 월드컵과 대통령 선거를 치렀다. 열광적인 응원과 지지의 함성이 휩쓸고 간 광장에는 촛불만 남았다. 축제에는 시작과 끝이 있지만 억울한 죽음을 추모하고 부당한 현실을 바로잡고자 하는 사람들의 움직임에는 유효기간이 없다. 추위는 오히려 낯선 사람들간의 거리를 좁혀주었다. 의혹을 밝히고 가해자를 처벌해서 사건의 원인이 되었던 법적·제도적 문제를 해결할 때에만 광장을 가득 메운 저 촛불이 ‘분노’가 아닌 ‘희망’으로 타오르게 된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그런데 현실은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다.

두 갈래로 나누어진 촛불시위를 놓고 ‘분열’이니 ‘자작극’이니 왜곡하고 과장하는 언론, 이에 상처받은 네티즌들의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는 유족과 ‘미군장갑차 여중생 고 신효순·심미선양 살인사건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앞에서 ‘자제’를 요청했을 뿐만 아니라 미군과 악수를 나누고 ‘우리는 좋은 친구’라는 글을 남겼다. 미국은 ‘과실치사’ 혐의가 짙은 미군병사를 무죄평결했고 한국의 반미기류에 대처하기 위해 특별한 홍보대책을 강구중이라는 정보를 흘린다.

그런데, 그동안 내가 할 수 있었던 일이라곤 기껏해야 주말에 몇번 시위에 참석해서 시민들의 표정을 캠코더로 촬영하는 것이었다. 지금이라도 시위현장에서 만난 여러 사람들의 모습과 이야기를 소박하게나마 정리하는 것이 카메라를 든 사람의 도리가 아닐까 싶다. 우리가 발딛고 선 이 세상에 대해 나름대로 해석하고 표현하는 것, 그것이 다큐멘터리라고 한다면 내 카메라에는, 그리고 내 눈에는 이 촛불시위에 관해 어떤 풍경이 담겨 있나.

 

 

1. ‘민족’과 ‘국가’라는 이름이 가진 두 가지 얼굴

 

2002년 6월 18일자 인터넷 신문 ‘오마이뉴스’(www.ohmynews.com)에는 미군기지 고압선에 감전돼 숨진 고 전동록씨의 장례가 6월 10일 치러졌으나 조선일보가 외면한 점, 6월 13일 여중생 사망사건이 발생했으나 조선일보가 언급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한 기사가 올라왔다(문성 「<조선일보>가 게재를 거부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