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마에노 울드 고타로 『메뚜기를 잡으러 아프리카로』, 해나무 2018

비정규직 메뚜기 박사의 생존기

 

 

강연실 姜姸實

가톨릭대 박사후연구원 fmlm66@gmail.com

 

 

183_448

사람들에게 ‘과학자’를 묘사해보라고 하면 대개 한두가지 전형적인 모습으로 답할 것이다. 안경을 쓰고 하얀 실험복을 입은 남성이 플라스크와 시약으로 가득한 실험실 안에서 무언가를 하는 모습. 그는 종종 아인슈타인처럼 헝클어진 머리를 하고 있거나 미국 시트콤 「빅뱅이론」(The Big Bang Theory)의 주인공처럼 사회성이 현저히 떨어지거나 연구 외의 세상 물정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그러나 현실 속 과학자는 여성이기도 하고, 인종도 다양하며 장애를 갖고 있을 수도 있다. 실험실이 아닌 ‘필드’라고 부르는 야외에서 주로 연구하는 사람도 있고, 본인의 연구 영역 외에 정치적·사회적 활동을 열심히 하는 과학자들도 찾아볼 수 있다. 통념적인 이미지와는 달리 과학자는 꽤 다양한 사람들의 집합인 것이다.

우리가 흔히 떠올리지 않는 과학자의 한 모습은 비정규직 과학자다. 『과학자가 되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