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金龍澤

1948년 전북 임실 출생. 1982년 21인 신작시집『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시집으로『섬진강』『맑은 날』『그 여자네 집』『나무』『그래서 당신』등이 있음. yt1948@hanmail.net

 

 

 

세희

 

 

꽃 떨어지고 새 잎 난다. 아이들이 날리는 저기 꽃잎을 따르고

세희가 달려와 내 손을 잡는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