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아르투로 에스코바르 『플루리버스』, 알렙 2022

‘다른’ 세계의 존재를 확인하고 새로운 미래를 상상하는 일

 

 

현재환 玄在煥

부산대 교양교육원 교수(과학기술학) jhwanhyun@pusan.ac.kr

 

 

198_484

“무분별한 자원의 이용과 대규모의 사회적, 물적 파괴”를 통해 “지속 불가능한 구조”(24면)를 만들어온 디자인이 “어머니 지구의 해방”(46면)을 위해 세계를 재구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까? “기후, 식량, 에너지, 가난, 의미의 위기가 중첩”(8면)된 이 시대를 타개하기 위한 집합적·공동적 노력에 디자인이 유의미한 대답을 제공할 수 있을까?

아르뚜로 에스꼬바르(Arturo Escobar)는 『플루리버스: 자치와 공동성의 세계 디자인하기』(Designs for the Pluriverse, 2018, 박정원·엄경용 옮김)에서 이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다. 우리가 근대주의적 디자인과 그에 내재된 인식론·존재론을 역사적으로 살펴 문제화한다면, 그리고 공생을 지향하는 문화로의 전환을 이끌 ‘전환 디자인’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