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어느 포스트모더니즘 작가의 진실게임

P. 오스터 『뉴욕 3부작』, 열린책들 2003

 

 

박인찬 朴仁贊

숙명여대 영문학부 교수. chan9320@sookmyung.ac.kr

 

 

국내에서도 적지 않은 독자층을 갖고 있는 폴 오스터(Paul Auster)는 대중성과 진지성을 겸비한 당대 미국문단의 대표작가이다. 그의 대표작 『뉴욕 3부작』(The New York Trilogy, 황보석 옮김), 『우연의 음악』(The Music of Chance), 『거대한 괴물』(Leviathan)이 보여주듯이 오스터는 현실에서 흔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깔끔하고도 유려한 문체로 박진감있게 풀어간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오스터의 소설이 단순히 대중적인 흥미를 채워주는 수준에 머물고 마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는 불확실한 세상에서 작가로서 글을 쓴다는 것, 진실의 탐구, 자아정체성, 우연, 실존과 같은 철학적·도덕적 주제들을 반복해 다룸으로써 독자들에게 삶과 진실에 대한 진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80년대 중반에 발표되었던 세 개의 중편 「유리의 도시」(City of Glass) 「유령들」(Ghosts) 「잠겨 있는 방」(The Locked Room)을 한권의 책으로 묶은 『뉴욕 3부작』은 탁월한 이야기꾼으로서의 오스터의 능란함과 포스트모더니즘적인 실험성이 함께 어우러진 작품으로, 그의 소설 중에서도 가장 우수하다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