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시평

 

옌뼨, 동아시아의 빛과 그늘

 

 

이욱연 李旭淵

서강대 중국문화학과 교수. 주요 논문으로 「노신의 소설 창작과 기억의 서사」 「중국 지식인사회의 새로운 동향–––‘신좌파’를 중심으로」 「1990년대 중국의 탈식민주의 비평」 등이 있음. gomexico@sogang.ac.kr

 

 

변경의 도시 옌지(延吉)는 잔치 준비가 한창이었다. 1952년 9월 3일 옌뼨(延邊) 조선족 자치구(1955년에 ‘자치주’로 승격)가 탄생해 50주년이 되는 것이다. 탄생 당시, 이른바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을 벌이던 기간이었고, 55개 소수민족 중 가장 먼저였다. 옌뼨 조선족 동포들로서야 당연하겠지만, 중국 정부로서도 50주년의 의미가 각별할 수밖에 없다. 옌뼨 조선족 자치주가 중국 소수민족 우대정책의 시험무대가 되어왔다는 점, 한중수교(韓中修交) 이후 중국 정부가 조선족들의 동향에 더없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기념일을 앞두고 옌지 시내는 대대적인 가로 정비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기념행사에 집단체조를 선보이기 위해 평양에서 집단체조 전문가 세 사람을 초빙했다고 한다. 중국 다른 도시보다 유난히 창궐하는 안마시술소들이 시장경제 확산과 남한 자본주의 침투로 생긴 옌지의 상처를 상징처럼 보여주었고, 거리에는 붉은악마 셔츠가 많이 눈에 띄었다. 월드컵 때 옌뼨대학 체육학과의 한 교수가 중국 관영 CCTV의 편파 보도에 항의하다 그만 뇌일혈로 숨을 거둘 정도로, ‘대〜한민국’ 외침은 옌지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더구나 해마다 7, 8월이면 늘 그렇듯이, 각종 학술회의와 백두산 관광을 위해 쏟아져 들어온 한국인들이 여기저기 넘쳐났다.

그런 한편으로 중국정부가 대대적인 탈북자 단속에 나서면서 동포사회가 바짝 긴장하고 있었다. 그 긴장의 한편에는 이른바 ‘기획망명’ 흐름을 안타까워하는 옌뼨 동포사회 특유의 정서도 섞여 있었다. 두만강을 사이에 둔 양쪽 동포들의 삶이라는 것이 문화대혁명 때도 그러했듯이 서로 어려울 때면 강을 넘나들며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였다. 그런데 이제는 일부 탈북자들의 ‘영웅주의적 행동’(?)으로 그런 오랜 삶의 관행이 무너졌다는 것이다. 얼마 전 한 탈북자가 총기 살인사건을 일으킨데다가, 서울에 와서 쓰라린 실패와 수모를 겪었던 일부 동포들이 지니고 있는 반한 감정, 그리고 관광철 등이 맞물리면서 치안은 더없이 위태로워 보였다. 그런 가운데 이제는 옌뼨지역 동포들의 빼놓을 수 없는 일상으로 자리잡은 한국 텔레비전 시청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가 위성 텔레비전 설비를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었다.

그런 옌지에서 한중수교 10년을 생각하는 국제학술회의가 열렸다. ‘재중 조선-한국 문학연구회’와 창작과비평 공동주최로 7월 10일 옌뼨대학에서 열린 “중한(中韓) 문학·문화 교류의 역사와 전망” 씸포지엄이 그것이다. ‘재중 조선-한국 문학연구회’는 작년 12월 기관지 『조선-한국 문학연구』 창간호를 발간하는 등, 중국 각지의 동포 문학연구자들을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