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유인석의 처변삼사와 의병정신

이구영 편역주 『의병운동사적』, 현대실학사 2002

 

 

이영호 李榮昊

인하대 사학과 교수. yholee@inha.ac.kr

 

 

‘처변삼사(處變三事)’라는 말이 있다. 명성황후가 일본에 의하여 시해당하고, 개화파 갑오정권이 변복령과 단발령을 내리는 사건이 터지자, 1895년 충청도 제천의 의암(毅菴) 유인석(柳麟錫)은 제자들과 인근의 유생들을 모아놓고 만고에 없는 변란에 대처할 세 가지 행동방향을 제시하는데, 그것이 바로 처변삼사이다(14, 274면).

 

첫째, 의병을 일으켜 적을 소탕하는 것–거의(擧義)

둘째, 고국을 버리고 멀리 떠나 의리를 지키는 것–거수(去守)

셋째, 의리를 간직한 채 자결하는 것–자정(自靖)

 

유인석은 이 세 가지 방향이 모두 의리에 합당한 것으로서 자기 뜻대로 택해도 무방하지만, ‘자정’은 도를 위하여 순절하는 것으로서 깨끗해 보이지만 모두 자결하면 도의 맥이 끊기고, ‘거의’는 국가의 원수를 갚고 백성을 보전하며 또 도를 받드는 것도 되므로 마음에 상쾌하지만 큰 역량이 없으면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보고, ‘거수’를 계획한다. 요·순의 땅인 중국으로 들어가 복색과 상투를 보존하고 예의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