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의심스러운 탈식민주의

카와무라 미나또 『말하는 꽃, 기생』, 소담출판사 2002

 

 

문소정 文昭丁

부산대 여성연구소 전임연구원 sjmoon57@hanmail.net

 

 

『말하는 꽃, 기생』(유재순 옮김)은 한국의 기생에 관한 연구로 보인다. 그러나 역사는 ‘누가, 누구의 자료를 갖고, 누구를 향해 이야기하는가’라는 정치학적 분석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엄밀히 말해 이 책은 외형상 한국의 기생에 관한 연구 모습을 걸쳤지만 내용상 ‘한국의 기생에 관한 주로 일본남성의 생각과 실천에 관한 역사’이다. 다시 말하면 일본남성이 기생을 통해 한국여성, 나아가 한국에 대해 무엇을 생각하고 어떤 환상과 욕망을 지녀왔는지 보여주는 연구이다.

예컨대 카와무라 미나또(川村溱) 스스로도 “조선의 문화, 즉 기생문화는 일본의 문화를 비춰주는 거울로서 일본의, 또한 일본남성의 자화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며, “식민지주의와 섹슈얼리티, 성(gender)의 왜곡에 의해 형성된 특수한 문화를 깊게 파헤치고자” 하는 것은 “‘자신을 알고자’ 하는 충동에서 비롯된 연구”(30면)라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특정 시각에서 문제시되어 재구성된 현실(reality)이 존재하는 각양각색의 역사가 있다는 역사관에서 본다면, 한국의 기생은 카와무라가 쓴 것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존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카와무라는 이 책의 연구목표를 “일본 식민지문화와 식민지문화에 의해 변용된 현지의 조선문화”에 대한 깊은 연구로 “‘근대성’, 바로 그것을 탐구”(29면)하는 것에 둔다고 천명하였는바, 여기서 그는 ‘현지처’를 연상시키는 ‘현지’라는 식민주의자의 용어를 습관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카와무라가 한국어판 발간사에 “본서를 손에 든 한국인의 독자도 역시 (…) 수치심과 가벼운 분노를 느낄지도 모른다”(15면)라고 한 우려는 불필요하지 않을까? 일본인에 의한 자국 여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