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시우 『천문학자와 붓다의 대화』, 종이거울 2003

인간은 작은 별이다

 

 

소광섭 蘇光燮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kssoh@phya.snu.ac.kr

 

 

붓다

“별 하나에 추억과/별 하나에 사랑과/별 하나에 쓸쓸함과/별 하나에 동경과/별 하나에 시와/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윤동주의 「별 헤는 밤」에 나오는 시구를 비롯하여 수많은 시인들이 별을 노래했으며, 시인이 아니라도 밤하늘에 쏟아지듯이 빛나는 별을 보고 있노라면 누구나 우주의 신비에 깊은 느낌을 받게 마련이다. 이같이 별은 감성의 보고(寶庫)일 뿐 아니라 또한 지성의 원천이기도 하다. 과학사를 보면 잘 알 수 있듯이 근대과학의 원조는 천문학이다. 별을 헤던 사람들은 신화를 만들었다. 그리고 행성들의 운동을 관찰해 규칙을 발견하고 아리스토텔레스, 프톨레마이오스(Ptolemaeos)의 천문학체계를 수립했다. 이어 코페르니쿠스의 대전환이 이루어지고, 나아가 케플러―갈릴레오―뉴턴에 의한 만유인력의 운동체계가 확립되어 근대과학의 시대가 열린다. 현대의 천문학은 전우주의 시간, 공간의 대파노라마 속에서 태어나고 만나고 멸해가는 별들의 일생을 정밀하게 계산하고 예측하는 최첨단 과학분야가 되었다. 이처럼 별은 인간지성(과학) 발달사의 중심에 놓여 있다.

별이 인간의 감성과 지성에서만 핵심적인 요소가 아니라 영성의 측면에서도 무한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별을 보고 신화를 만들어냈던 옛 사람들은 이미 별에서 삶의 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