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유종호 『나의 해방전후: 1940~1949』, 민음사 2004

자서전의 시대

 

 

윤해동 尹海東

서울대 강사, 한국근대사 전공 hdyun@hananet.net

 

 

해방전후

이제 곧 ‘모든 사람이 자서전을 가지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기도 한다. 이런 전망은 인터넷을 중심으로 한 정보화시대의 글쓰기 방식이 쌍방향 소통을 특징으로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설득력을 얻는다. 공식적인 역사나 내러티브를 넘어서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고 표출하고 싶은 욕망을, 인터넷은 부추기고 또한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역사적 기억은 재현 형태상으로는 문헌과 구술로 나뉜다. 쌍방향 소통에 의해 가능하게 되는 자서전은 역사적 기억의 형태상으로 본다면 문헌이기도 하고 또한 구술이기도 할 것이다.

유종호(柳宗鎬)의 ‘회상록’ 『나의 해방전후:1940~1949』는 저자가 저명한 문학평론가임에도 불구하고, 역설적이게도 자서전의 시대를 예감하게 한다. 이 책은 저자가 국민학교에 입학한 1941년부터 중학교 3학년이 되던 1949년까지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바, 이른바 해방전후사에 대한 ‘회상록’이다. 대부분의 자서전은 회상록 또는 고백록으로서의 성격을 가지는 것일 터이고, 그 둘을 양극으로 한 스펙트럼의 중간 어디쯤에 위치할 것이다. 하지만 저자는 이 책을 ‘근접 과거에 대한 온전한 파악을 통해서 사회사적으로 기여하고자 쓴 것’으로서, 결코 자전이 아니라는 점을 강변한다. 회상의 주체로 등장하는 저자는 다만 그가 경험한 삶의 세목에 리얼리티를 부여하는 역할에 국한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