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진단 | 낙천ㆍ낙선운동, 유권자혁명의 향방

 

지역감정을 넘어 정치개혁으로

 

송기숙 宋基淑

전남대 국문과 교수, 소설가

 

 

‘민중’이란 단어를 모멸감으로 뇌면서 나대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시민이라는 이름으로 나서고 보니 갑자기 어엿한 시민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나는 6월항쟁 뒤로는 현실 사회운동 대열에서는 스스로 제대한다는 기분으로 멀찍이 절에다 집필실을 마련해놓고 연구실과 절 사이를 오가다가 3년 전에는 집까지 아예 시골로 옮겼는데, 졸지에 운동대열에 다시 서고 보니 남의 집에라도 들어선 듯 두루 어설프기만 하다. 이런 모양새를 대충 짐작하면서도 어정쩡히 나섰던 것은 정치개혁을 하자는 시민단체의 요구도 요구지만 나름대로 생각하는 것이 있어서였다. 정치개혁을 하는 김에 전라도지역 사람들이 김대중씨 ‘맹신도’라는 오명을 씻어볼 여지가 없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가 그것이다. 우리 근세사에서 농민전쟁 이래 항상 민족사적 공의(公義)의 한가운데 있었던 이 지역 사람들의 자존심을 되찾자는 것이다.

그러나 잠깐 일을 해보니 형편이 옛날하고는 너무 다르다. 전에 독재자들을 상대할 때는 얼마나 거세게 대드느냐, 그것 한가지가 문제였으므로 붙잡혀갈 각오만 하면 머리 굴릴 일이 없었으나, 지금은 노회하고 염치없는 정치가들을 상대하자니 앞뒤로 눈을 번득일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를테면 공천부적격 대상자들이 요구하는 공개토론만 하더라도 언뜻 생각하면 그래야 공정할 것 같지만, 그랬다가는 토론장이 그들 선거운동판이 되어버릴 것이다. 1월 27일 어느 방송국의 시사토론 프로그램에서 자민련 대변인은 다음날치 『한겨레』 그림판 만화를 슬쩍 보이며 『한겨레』도 음모론을 인정한 것 같은 인상을 풍기는 소리를 했는데, 그건 『한겨레』를 보지 않는 사람들을 속여넘기자는 수작이었다.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큰소리치는 음모론도 그런 것일 게다. 음모란 게 있을 수가 없으니 무슨 증거가 있을 까닭이 없고, 특정지역 사람들을 상대로 김을 빼자는 속임수이다. 이런 사람들을 상대해야 하는 것이 이번 운동이다.

전라도지역은 김대중 대통령과의 특수한 관계 때문에 다른 지역과는 사정이 또 다르다. 모두 갈아치우자는 열기는 어느 지역보다 높은데, 김대중 대통령이 총재로서 실질적으로 공천권을 행사할 것이므로 갈아봤자 그 사람이 그 사람일 것 같고, 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