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광 李永光

1965년 경북 의성 출생. 1998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아픈 천국』 『직선 위에서 떨다』 『그늘과 사귀다』가 있음. leeglor@hanmail.net

 

 

 

둥지 위의 것들

 

 

언 강에 나간 아이들이 돌을 던지면 두루미들은

달리는 듯 나는 듯 푸드득거리다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