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 李晟馥

1952년 경북 상주 출생. 1977년『문학과지성』으로 등단. 시집『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남해 금산』『호랑가시나무의 기억』『아, 입이 없는 것들』등이 있음. ysb@kmu.ac.kr

 

 

 

來如哀反多羅 1

 

 

초록을 향해 걸어간다

내 어머니 초록,

초록 어머니

가다가 심심하면

돼지 오줌보를 공중으로 차올린다

(하늘의 가장 간지러운 곳을 향해

축포 쏘기) 그리고 또

가시나무에 주저앉아 생각한다,

사랑이 눈이었으면

애초에 감아버렸거나

뽑아버렸을 것을!

삶이여, 삶이여

네가 기어코 원수라면

인사라도 해라

나는 결코 너에게

해코지하지 않으리라

 

 

 

來如哀反多羅 2

 

 

이 순간은 남의 순간이었던가

봄바람은 낡은 베니어판 위

덜 빠진 못에 걸려 있기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