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국가에 대항하는 사회, 착취에 대항하는 사회

P. 끌라스트르 『폭력의 고고학』, 울력 2002

 

 

김종엽 金鍾曄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 jykim@hanshin.ac.kr

 

 

사람들은 모여서 산다. 이 모여사는 사람살이를 사회라고 한다. 그런 사회를 바라볼 때, 내게 언제나 궁금한 것은 사회를 관통하는 지배와 착취 현상이다. 누구는 지배하고 누구는 복종한다. 누구는 누군가를 위해서 이마에 땀방울이 맺히도록 일하고, 누군가는 그 땀의 달콤한 열매를 즐긴다. 명령하고 누리는 자의 관점에서 보면 사회의 가치는 자명하다. 그들은 사회로부터 많은 것을 얻고, 적게 돌려주거나 거의 아무것도 돌려주지 않는다. 하지만 왜 복종하고 착취당하는 자들마저 사회 속에서 사는가? 그들에게 모여산다는 것은 무슨 이득이 있는가? 역사의 짓누르는 무게와 사람들을 지배에 길들이는 사회화 과정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언젠가 역사에 갈림길이 있었다면 왜 자유와 착취 없는 삶의 선택은 가능하지 않았던 것일까? 지배와 착취에 대한 혐오와 자유의 박탈에 대한 분노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왜 지속되는가? 인간사회에는 지배와 착취로 향하는 어떤 계기가 내장되어 있는 것인가? 그렇다면 그것은 무엇이고, 언제 어떤 식으로 실현된 것인가? 강제와 수탈이 없는 공동생활은 진정 가능한 것인가?

이런 질문에 답하려는 시도가 없던 것은 아니다. 예컨대 루쏘와 헤겔 또는 맑스가 제시한 해명이 있지만, 그런 것들은 고작 그 문제에 접근하기 위한 몇가지 개념과 구상의 제안 이상은 아니다. 제대로 된 답을 얻기 위해서는 엄밀한 경험적인 조사와 연구에 기초한 사회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