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복잡한 세상에 대한 과학의 콘서트

정재승 『과학 콘서트』, 동아시아 2001

 

 

이덕환 李悳煥

서강대 화학과 교수 duckhwan@sogang.ac.kr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본다』(동아시아 1999)라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교양과학 출판계를 흔들어놓았던 젊은 물리학자 정재승 박사가 다시 역작을 내놓았다. 이번에는 자신이 전공하고 있는 복잡성의 과학과 관련된 주제들만을 모아서 한편의 멋진 과학 콘서트를 연주한 셈이다. ‘연주’만 한 것이 아니라 뇌의 기능에 대한 자신의 연구결과까지 소개하여 ‘작곡’에도 직접 참여함으로써 작품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복잡한 세상 & 명쾌한 과학’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 이 책에서 저자는 「콘서트에 앞서」에서 경제·사회·문화·음악·미술·교통·역사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나타나는 복잡한 사회현상들이 사실은 카오스(chaos)와 프랙탈(fractal) 등의 몇가지 개념만으로 설명된다는 깜짝 놀랄 만한 사실을 ‘명쾌하게’ 보여주겠다고 했다. 과연 4개의 ‘악장’으로 구성된 그의 콘서트는 흔히 과학의 대상이 아닐 것이라고 여겨지던 문제들에 대한 절묘한 과학적 설명을 제시했고, 어느정도 인내심을 가진 독자들이라면 그의 콘서트에서 충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