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잡무와 가까워질수록 멀어지는 아이들

 

방용호 方用昊

원곡고등학교 국어과 교사.

 

 

1. 15년간 학교현장에서 담임업무를 주로 하다가 처음으로 행정업무의 일선에서 일한 지 한 학기가 지났다. 그전까지는 학교행정이 뭐 그리 대단하랴 하는 항간의 말에 대체로 공감하는 편이었다. 그러나 막상 일이 닥치고 보니, 전근 이임사(離任辭)에서 교무부장이라는 직책 때문에 그냥 책을 읽어나가는 식으로밖에 수업을 하지 못해 학생들에게 미안하다던 어느 선생님의 말이 생생한 육성으로 들리기 시작했다.

3〜7월 사이에 내게 쏟아진 공문을 정리해보니 보고공문이 80건, 알림공문이 96건이었다. 보고공문 가운데 34건을 처리했는데, 그중 20건은 3월 한달 새에 이루어진 것이다. 3월에 두둑이(?) 받은 시간외수당이 말해주듯 대체로 밤 열시까지 일을 하고 교재연구를 위한 자료는 집으로 싸들고 갔다. 학교 내의 일들도 만만찮게 쌓이는데 어느 틈에 날아와 얹히는 외부공문들은 그야말로 설상가상이었다. 공문 중에서 ‘현원(現員) 명부’ 같은 것은 며칠씩 걸려 조사, 작성해야 했다.

매시간 교재준비를 해야 하는 3학년 수업, 작년의 재탕이어서 좀 쉬우려니 했으나 그러다 큰코다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조심스럽기만 하던 1학년 수업, 3월 한달 이래저래 나는 수업중에 거의 기가 죽어지냈다. 아이들도 다소 긴장되어 있던 탓에 되도록 말을 아끼고 웃음을 감추며 권위있는 척하는 내 수법은 그런대로 먹혀들어갔다. 초·중등학교 수업의 질은 교사의 지식보다도 수업기술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재탕의 밍밍함을 없애기 위해서는 더욱 심도있게 교수방법을 연구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아이들과의 안면 익히기가 무엇보다도 중요했다.

그러나 지난 봄, 나는 교과서나 아이들보다는 묵은 공문철과 교원 인사기록카드를 뒤지기에 바빴다. 다소 낯선 기안서를 들고 행정실로 교장실로 층계가 닳도록 쫓아다니다가 수업자료는커녕 어젯밤 대강 훑어본 교과서 하나만 달랑 들고 교실에 들어가기가 일쑤였다. 어느날은 수업을 하려고 막 책을 펴들고 아이들을 바라보는데, 아이들의 얼굴이 기안용지처럼 보이고, 그 위에 공문의 보고 기한과 문구들이 시름없이 겹쳐지는 것이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오죽하면 ‘잡무’라고 할까 싶을 정도로 내가 하는 업무 중에서 아이들 지도와 관련된 일은 거의 없었다. ‘병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