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조명 | 인터뷰

 

아모르 문디(Amour Mundi), 세상이라는 이름의 연인

 

 

심보선 沈甫宣

시인.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초』 『눈앞에 없는 사람』이 있음.

 

고봉준 高奉準

문학평론가. 평론집 『반대자의 윤리』 『다른 목소리들』 『유령들』이 있음.

 

 

ⓒ 송곳

ⓒ 송곳

 

 

2008년, 등단 14년 만에 첫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초』를 출간할 때만 해도 심보선이라는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그다지 많지 않았다. 당시 시단(詩壇)은 이른바 ‘미래파’라고 불리는 새로운 감수성을 사이에 두고 첨예한 신경전을 펼친 뒤였으나, 삶의 시간을 따라 적층되는 슬픔과 그것을 조용히 응시하는 개인의 쓸쓸한 내면을 서정적인 언어로 표현한 그의 첫 시집은 차라리 90년대에 가까워 보였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의 언어들은 빠르게 퍼져나갔다. 그것은 ‘이해’가 아니라 ‘감염’에 가까웠다. 그리고 20095월, 나는 전직 대통령의 비극적 죽음과 민주주의의 위기가 만든 새로운 정치적 장에서 우연히 심보선 시인을 만났다. 억압된 것의 반복적 귀환이었을까? 90년대 문학이 청산해버린 ‘정치’와의 관계에 대해 다시 사유해야 하는 고독한 시간 속에서 심보선은 누구보다 분주하게 발걸음을 옮겨다녔고, 그의 걸음이 도달하는 모든 장소들은 즉각적으로 시의 터전이 되었다. 두번째 시집 『눈앞에 없는 사람』은 이 발걸음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지난 몇년간 그가 내디딘 발걸음이 오로지 한 개인만의 것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개인과 집단, 문학과 정치, 고독과 연대의 시간을 넘나들면서 쓴 그의 시들을 앞에 놓고 우리는 다시 만났다. 시집의 부(部) 제목들인 ‘들’과 ‘둘’은 ‘집단’이라는 오래된 이름이 도달할 수 없는 ‘텅 빈 우정’의 형식인 동시에, 세상의 슬픔을 가리키는 손가락의 시쓰기가 도달한 ‘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