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보선 沈甫宣

1970년 서울 출생. 199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슬픔이 없는 십오 초』 『눈앞에 없는 사람』이 있음. bosobored@gmail.com

 

 

 

 

 

오늘날 피를 제외하고는 따스함이 없다

피를 제외하고는 붉음도 없다

피가 그저 의미 없는 물이라고 말하지 마라

 

마지막 절규가 터지기 전까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